사업소식

사업소식


국내사업양초를 만들며 마음도 녹아요, 공예 활동을 통한 난민 양육자 교류 프로그램

2021-02-16

기쁨나눔과 함께하는 재미있고 의미 있는 활동을 소개합니다!

이름하여~ '공예 활동을 통한 선주민과 난민 양육자 교류 프로그램' !!

그 첫 번째 시간으로 양초와 석고 방향제 만들기를 진행해보았습니다.


여기서 잠깐!   

기쁨나눔재단의 인도적심리사회지원실은 아산사회복지재단의 지원으로 '지역통합기반 난민아동 심리사회지원' 사업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난민 아동의 건강한 사회정서 발달을 위한 활동과, 이를 위한 양육자 지원 활동, 그리고 마을 통합 어울림 활동 등을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활동들을 통해서 난민 아동이 심리 사회적으로 건강하고, 보호받을 수 있도록 지원체계를 만들어 가는 중에 있어요.

이날 진행한 공예 프로그램은 바로 양육자 지원 활동의 하나로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답답한 요즘,

몸을 직접 움직이며 무엇인가를 만들어 내는 즐거움과 공통된 활동을 하며 참여자들 간 소통하면서,

우리의 몸과 마음에 쌓여있는 양육과 일상생활에서의 스트레스를 풀어내고자 기획 되었습니다.

특히나 참여자들로는 난민 양육자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선주민들도 함께 하여 서로 소통하며 만날 수 있는 장이기도 했습니다.



그럼 바로 수업 현장으로 가볼까요~!?

 현재 상황상 각자의 집에서 받은 키트를 통해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이 되었어요.



우선 양초로 시작된 수업은 재료 확인과 함께 강사님이 영어와 한국어로 오가면서 순조롭게 진행이 되었고,

참여자들 역시 중간중간 질문과 열심히 기록을 하면서 참여하였습니다.



녹은 왁스를 컨테이너에 넣은 후 굳으며 양초가 되기를 기다리며,

또 다른 공예 활동인 석고 방향제도 만들기 시작했어요.

방향제 역시 같은 방식으로 왁스를 녹여서 실리콘 틀에 넣는 과정이었습니다.


왁스가 굳자, 우리가 알던 그 양초의 모습이 나타났어요!


하지만 이것이 끝이 아니었군요.

각자 준비된 종이에 메시지를 적은 후, 그 위에 놓고 남은 왁스를 녹이는 과정이 남았습니다.

굳는 과정에서 천천히 메시지가 보이지 않게 되었는데, 그래도 우리들 각자의 메시지가 마음속에 남아 있구나를 느낄 수 있었어요.




사라지기 전에 간단하게 나눈 몇몇 메시지들을 소개합니다~

 


 “2021년이 성공과 행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하며, 성공의 해!”

“남편을 떠올리며, 나의 사랑 그리고 나의 자랑“

“당신을 사랑해요“



“저는 이 ‘평화’라는 단어를 선택했는데, 왜냐면 양초의 빛이 마음의 평화와, 주변에 평온함을 주기 때문이지요” 



각자 살아온 배경과 경험이 달라도 우리 모두 찐하게 통하는 게 느껴지지 않으신가요? :)



어느새 1시간 30분가량이 시간이 휘리릭 지나고 마무리의 시간이 되었습니다.

그러고는 각자의 간단한 마무리로 소감 나누기를 하였습니다.


“재밌고 유익했고, 재충전을 할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와우, 정말 좋았다. 감사합니다.”

“G씨가 이렇게 한국어를 잘 하시는 줄 몰랐다.”


심플하지만 정말 감사한 마음이 잘 전달되네요.

그리고 잘 몰랐던 사실까지 자연스레 알게 된 기회였습니다.


이외에도, 어머니와 함께 참여한, 중간중간 소통을 도와준 고3 학생과 가장 꼬맹이 참여자의 소감도 잊을 수가 없었어요.


"재밌었고, 엄마도 잘 한 것 같아요."

"미술 학원에서 보았는데 직접 양초를 만들어서 좋았어요."

기쁨나눔과 함께하는 <공예 활동을 통한 선주민과 난민 양육자 교류 프로그램>은 다음 달 또 다른 활동과 만남의 기회로 계속될 예정입니다. 또 만나요~!